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Class 61 Reunion Cruise

         Holland American Line :   December 7,2008 - December 14, 2008                              

         서울의대 15회 동기회  2008년 모임 : 홀란드 아메리칸 빈담호 항해     - II -

 

 

 

 

 

 

         

GUATEMALA에 무 엇이 볼 것이 있나하고 꼬불꼬불 가다보니 소위 Resort가 있다.  볼 것보다 살 것이 더 많다.

     

     

숖핑의 매력은 어디를 가나 마찬가지.  처음에는 같이 하는 척 하다가 신사들은 약간 힘도 들고 지쳐서 우물쭈물 하다가 맥주 한잔하고 마림바밴드와 예쁜 아가씨 들의 춤이나 즐기기로 슬슬 퇴진한다...  이 마림바는 종일 연주를 하는데 그 솜씨가 일류다.  70년초에 유명했든 산디애고의 마림바밴드를 연상시킨자.  우리중에 음악학자중에 마림바(Marimba)와 사이로폰(Xylophone)의 차이를 아시는 분이 있나요?

 

             

 

            

          

돈을 얼마나 썻는지는 몰라도 대충 선물은 다 산 것 같에..당신이 산 것, 잘 산거야...애누리를 얼마나 해야 잘산 것이지?

                          

            ST. THOMAS de CASTILLA 주민들이  노래하고 나팔불고 춤추며 자동차 Horn을 연상 빵빵거리며 우리를 환송한다.                                     아마 우리가 돈께나 뿌린 모양이지?   다음 항구로 달리는 사이 좀 쉬었다 또 모이고 또 먹고 또 마시고 또 예기하고.....

                          

              

             

             

            

           

           

           

          

         

 

 

 

 

 

 

 

 

 

 

 

 

 

 

 

 

 

 

 

 

 

 

 

 

 

 

 

 

 

 

 

 

 

 

 

 

 

 

 

 

 

 

 

 

 

 

 

 

 

 

 

 

 

 

 

 

 

 

 

 

 

 

 

 

 

 

 

 

 

 

 

 

 

 

 

 

 

 

 

 

 

 

 

 

 

 

 

 

 

 

 

 

 

쉬고, 먹었으니 갑판 바람이나 쏘이고, 다음 항구로 떠난다.  바닷길을 뒤로 남기며 끝없는 수평선을 바라보니 시원하고

눈보라치는 북쪽을 까맣게 잊고 지나는 것이 좋기도 하고 야릇한 즐거움도 있다.  동기중 몇몇 유명 여행꾼 들의 취미가

이맛이구나 하는 대발견을 한 것 같다.  별로 남지 않은 나날을 좀더 이런식으로 즐겼으면 하는 기원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