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름회

강화도-고려궁터와 갑곶돈대‏
   
   
   





   39년간(1232~1270) 몽고에 항쟁하였던 고려궁지에서
   역사를 설명하는 문화해설사
  1232 고려 고종은 자주적 정신으로 항몽의 기치를 높이든 고려 무인들의 주장에 따라
  지세가 험한 강화도로 천도하여 1234년에 궁궐과 관아 건물을 완성.....어쩌구 저쩌구






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점점 시무룩해지는 친구....
하긴 들으면 들을수록 서글펐던 역사이니....





 고려궁지 (사적 제133호)
      이곳은 고려 고종 19년(1232)부터 원종 11년(1270)까지 몽골군의 침략에 맞선
      고려 정부의 새 궁궐과 관아 건물이 있었던 곳
      궁궐의 규모는 개경보다 작았으나 전체적인 모습은 개경의 것과 비슷하게 구성
      1270년 몽고와의 강화가 성립되어 개성으로 환도한 뒤 궁궐과 성은 무너져





시도유형문화재 제 25호 명위헌 明威軒

오늘날의 군청과 같은 관아 건물
조선 인조 16년(1638)에 유수 김신국이 개수하였으며,
영조 45년(1769) 유수 황경원이 현윤관(顯允觀)이라 명명
현재는 명위헌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는데

 




이 글씨는 당시의 명필이며 학자인 백하 윤순(尹淳)의 글씨라고







명위헌 옆에 있는 외규장각
5~6년 전 바로 그자리에 복원 (일명 외각)
병인양요 때 (1866) 프랑스군이 약탈해간 외규장각 도서는
현재 파리국립도서관에 있다는데
도대체 돌려받을 수는 있는 것일까....






현판은 누가 썼을까
사진을 보니 一中 金忠顯 의 글씨로 보여




                                                 인터넷사진

강화 유수부 이방청(江華留守府吏房廳)
시도유형문화재 제 26 호 (강화군)

강화유수부 안에 있는 이방·호방·예방·병방·형방·공방 6방의 건물 중 이방청으로
조선 중기의 관청 건물




역사에 일가견이 있는 김홍덕선생의 이야기를
재미있게 들으며 자리를 뜨는 회원들





장소를 옮겨서
용흥궁龍興宮 탐방...강화성당 근처
시도유형문화재 제20호 (1995.03.01 지정)
조선 제25대 왕인 철종이 왕위에 오르기 전에 살던 집(강화도령으로)
 
 






갑곶돈대 甲串墩臺 사적 제306호
돈대란?
=성벽 위에 석재 또는 전(塼)으로 쌓아올려
망루(望樓)와 포루(砲樓)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높직한 누대(樓臺)를 말함.




갑곶돈대서 본 염하(김포와 강화 사이 해협)

갑곶돈대는 강화대교 옆에 있고
초지진은 초지대교 옆에 있어 지도에서 보면 전자는 북쪽에 후자는 남쪽에
 







갑곶돈대 앞에 강화역사관이 있지만
다음에 돌아보기로....









사적 137 강화 고인돌 支石墓 dolmen

2000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
(고창 화순의 고인돌과 함께)
우리나라에는 세계 전체 고인돌의 절반 가까이 있다고!

고인돌은
탁자식, 바둑판식, 개석식(무지석식) 세가지로 분류하고 있다고
또한 하부 무덤방의 구조에 따라 지상형과 지하형으로 달리 부르기도 한다고






강화도 특산물 구경이나 좀 합시다





사지도 않으면서 손가락질은 왜 하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