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휘열과 강창욱 부부는 별루든 영국 여행을 떠났다. 비행기에서 창밖을 볼 때의 흥분함은 기대감과 함께 마음을 들 떠게 한다.

             

             

             

            Big Ben과 Eyes of London과 London Bridge의 사진은 우리가 런던에 왔다는 정표다.

           우리는 곧장 탬스강 뱃노리를 즐기며 늘 궁금했든 Greenwich를 탐사하기로 했다.

             

            이 우체통과 공중전화는 아직도 실용이 되고 있다니 영국사람들이 옛것을 지키는 그 고집도 여간하지 않다.

            

          관광목적으로 이 옛 cutter를 땅위에 올려 놓고 손님을 기다리는데 그 배 이름이 친숙해서 여기 담았다. 내가 좋아하는

          유명한 위스키 상표로서....  우리는 곧 Greenwich 천문대를 찾아 갔다. 무엇보다도 세계지도와 국제표준 시간의 본적지

          임으로 그 것 부터 찾아보았다.

                                                            

                     이 것이 소위 그린위치 표준시간을 지키는 시계로서 24시간을 한 꺼번에 표시 해놓았다. 영국 뉴스

                      BBC가 온 세계 여러 곳에서 방송된다. 그들은 그린위치 표준시긴긴 꼭 예기한다. 우리가 방문한

                      것이 13시 00분이 었다. 내가사는 메릴렌드의 현 시간은 저녁 일곱시지만 그래도 그리위치시간은 13시이다.

                      군대에 있은 사람들은 익혀진 시간표현 법일 것이다.

             

            우리는 지구의 자오선 0도에 서서 양쪽으로 발을 디디고 섰으니 이 순간 동반구와 서반구를 한꺼번에 디디고 있는 것이다.

             말하자면 온 세계를 한꺼번에 디디고 있다는 훙내가 된다.

             

           구라파는 어디를 가나 박물관이다. 여기도 옛 지방이라 박물관과 성당이 있다. 이 성당은 그 벽화로 유명하다. 마치

            로마 성 배드로 성단의 시스틴 차플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이다.

            

            

                                                              

                                                             유람선으로 돌아 오는 길에 이 건불을 다시 보면서 왜 이

                                                              건물은 끝을 매듭짓지 못했을까 하며 물었드니  들된 것

                                                              같이 '에술적(?)'으로 했다고 하면서 이 건물이 구라파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라나? 자랑 할게 따로 있지.

           

           종일 다니다 피로도 풀겸 와인 한잔에 맛있는 토종 요리 찾는 것은 즐겁기만 하다. 피로가 풀릴 정도로. 이 식당은

           무었을 전문으로 하나? 영국정통 요리집이라고 쓰여 있으니 우선 들어가본다.

 

                    

               다음날 다시 영국 시내를 돌아본다. 이성당은 런던의 중심가에 위치한 대 성당인데 이 곳이 저 유면한 감리교회를 시작한

               죤 웨슬리 (아아래의 동상)가 목회를 하든 Saint Paul Cathedral이다.  유명한 비틀의 노래에도 나올만하다. 그런데 그 성당

               주위에 건물들이 들어서 전형적인 성당앞 광장이 보이지 않는다. 그 대신 그 주위를 돌면서 골목사이로 보이는 성당을 찍은

                사진이 가관이다.

                                                                      

                                                                       Reverend John Wesley (1703 - 1791) 미국 기독교 역사에 기리

                                                                       남아 있는 분으로서 George Whitefield와  Jonathan Edward와 함께

                                                                        미국의 대부흥 (Great Awakening)을 일으킨 한 분으로 미국의

                                                                        조지아주에서 사역을 하다 다시 영국으로 돌아가서 감리교를

                                                                       설립했다.

                 

                 

                 런던에 구경을 오면 으례 박킹함 궁전을 방문하고 임무교대하는 열병식을 보아야 하게 마련이다.

                 

                 

                볼 것도 많고 궁금한것도 많아 쉬기가 싫어.

                

               큰 행사가 있을 때 마다 이 넓은 신작로와 저 빅토리아문, 아마 런던에서 가장 넓은 길일 것입니다. 이상하게도 우리가

               온 이시간에 차가 보이지 않아 신기하다.

                

                할 수 없는 관광객들

                

               관광객이면 한번은 와보는 트라팔가 성리의 광장

               

                                                                                 

 

                 트라팔가광장에서 나오면서 이 유리통 같은 문을 보게 되었습니다. 신기해서 쳐다보니 이 것이 바로 Saint Matins' in the Field

                 라는 성당 지하실로 들어가는 문이었습다. 몇십년동안 클래식을 들을 때 내가 좋아하는 곡을 찾으면 자주 Neville Mariner가

                 지휘하는 Acdemy of St. Martin in the Fierjd의 연주를 자주 듣게 됩니다. 이 곳이 바로 본인이 오랬동안 궁금히 여기든 곳이라니...

 

                 

                 

                 

                 

                 

                다음날 Warwick 궁전(성)을 가 보았다. 핸리 8세가 살면서 마누라 여떫을 차레로 거둔 곳이다. 5세기 가량 전에는

                성과 궁전이 따로 구별 되어 있지 않았는가 본다. 그성이 어떻게 크고 장업한지 감히 규모를 사진에 넣을 수가 없었다.

                 오늘은 핸리가 마누라 넷만 대라고 왔군.

 

                 

                 

                 

                                                                     

                 

                와윅 성을 나와 얼마가지 않아 우리는 Stratfford on the Avon이라는 셰익스피아의 고향을 찾았다. 셰익스피어의 생가를

                구경하고  거리를 돌아 다니며 점심도 먹고 셰익스피어의 생가를 구경하였다. 주모같은 마음씨 좋은 안내하시는 분이

                우리를 반갑게 맞이주면서 자세히 묻느대로 답을 다 해주셨다. 여기서는 셰익스피어의 어머니 역활을 한 것 같았다.

 

                

               말만 듣든 옥스포드 대학엘 왔다. 너무도 볼 것이 많고 사진도 많이 찌었지만...

                

                가장 흔히 보이는 기숙사이다.

                

                그러나 기숙사 식사실은 마치 박물관이나 미술관 같으며 역사적으로 유명한 또 세계적으로 유면한 정치가,  학자,

                성직자 선배들 노벨상 수상자들이 학생들을 쳐다보고 있으니, 글쎄 공부를 안하려고 해도 준억이 들어 어디 제대로

                공부다 될까? 아니면 오히려 북돋움이 될까?

                

                오후에 정원에서 학생들이 노는 모양은 어느대학과 별로 다를 것 없는 것 같다.

                

               

               너무도 아름다우면서도 장엄한 건축물들이 마치 왕들이 사는 궁전 같다. 오른편 벽의 페말은 이 대학 광장

               한 복판에 새겨져 있다. 핸리 8세가 자기의 재혼을 정당화(위에서 본대로. 거기 대리고 온 네 부인은 반 밖에 되지

               않는다)하기 위해 교황을 반대하면서 마침 구라파에서 일어나고 있은 종교개혁의 물을 타고 영국정교를 설립했다.

               핸리가 죽고 매리여왕(Mary, Queen of Scotland: 이름은 그래도 스페인 혈통이며 불란스왕가에서 시집을 왔고 철저한

                캐톨릭이었다.)이 승위하면서 영국을 다시 케톨릭으로 전환 하여 그 때 영국의 개신혁신에 참여 했든 성직자들을

                많이 죽였는데, 그중 신학자 들을 이 광장에서 화형한 것을 기념 하기 위해 올린 페말이라고 한다. 영국에 오니

                말로만 듣던 이런 것을 실제로 보게 되는 군. 또 술 예기를 하게 되는데 여러분들 중에 즐겨마시는 "Bloody Mary"라는

                칵태일 이름이 여기서 나온 것이다. 물론 메리여왕이 피를 많이 흘렸기 때문이라는 뜻이다.

                

                이 것이 끝이 아니다. 내일은 기차로 북쪽으로 달릴 작정이다. 기대들하시오.

 

 

 

 

                                                                              

런던과 에디버러 여행 - 서휘열부부/강창욱부부

2015년 5월 19일 - 5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