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나라 여행] [한려수도 (閑麗水道)](1,2)

심영보

 

[내 나라 여행] 그 아름다움, 넉넉함 그리고 당당함을 만나다.

[한려수도 (閑麗水道)](1)


◎ 통영(統營)
*미륵산(彌勒山)

[100]  통영 앞 바다에 ‘통영대교’로 연육 된 미륵도(彌勒島)가 있고
그 섬의 주봉인 미륵산(461m) 정상 까지는 국내 최장(1975m)의 관광용 캐이블카를
타고 오를 수 있습니다.


[93]  거기에 오르면 한산대첩의 현장을 포함한 한려해상국립공원이 한 눈에 들어옵니다.
날씨가 좋은 때에는 대마도와 지리산 천왕봉, 여수 돌산도도 볼 수 있답니다.


[97] 거기서 시야를 앞으로 당기면 통영 시내의 모습이 그림처럼 다가옵니다.



◎ 거제(巨濟)
*신선대(神仙臺)

[7] 거제도 남단의 해안 절경 가운데는 옛날에 신선이 놀던 자리라는 ‘신선대’
(그림의 중앙)가 있어, 그 이웃의 ‘신선대 전망대’에 올라 다도해 풍경과 함께 바라보는
아름다운 경치와 운치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바람의 언덕

[13]  그 뿐인가요. 언덕을 돌아 그 반대쪽 해안에 이르면 해풍(海風)을 빌어
풍차(風車)를 돌리는 ‘바람의 언덕’이 가꿔져 있어 거기에 올라 한려수도의 다른 한쪽
풍광을 즐길 수 있습니다.


[14]  수많은 관광객들이 운집해서 내 나라의 아름다움에 취한 듯 감탄을 연발하는 것은
당연한 것 같습니다.



*매물도(每勿島) 선유

[54] 유람선을 타고 한려수도(閑麗水道)의 거제*통영 근처 해상국립공원에 나서면
대,소병대도, 홍도, 가왕도, 매물도, 장사도, 죽도, 한산도 등 수많은 크고 작은 섬들이
시야에 명멸합니다. 진시황제의 신하 ‘서불’이 불노초를 캐러 왔다가 그 절경에
감탄했다는 ‘매물도(每勿島)’는 그래서 그런지 특히 더 빼어나 보입니다.
(그림은 소매물도의 등대섬을 유람선상에서 본 모습입니다.)



*삼성중공업(三星重工業)

[89] 거제섬에서 지나칠 수 없는 곳이 ‘삼성중공업’의 “거제조선소”입니다.
1977년에 설립되어 3개의 도크를 가지고 연(年) 180만 ton을 생산해 낸다는데,
지난 35년 동안 초대형 컨테이너선, LNG선, 초고속 여객선, 드릴쉽, WIG 선 등
크고 작은 다양한 선박 8000 여 척을 생산해 냈다고 합니다.
관광버스에 탄 채로 현지 안내원의 설명을 들으며 조선소 경내를 Yard Tour 하는 동안
내 나라가 이렇듯 웅장하고 당당하게 성장한 모습을 보니 새삼 가슴이 뿌듯해 왔습니다.



◎ 남해(南海)
*남해대교(南海大橋)

[255] 우리나라에서 네 번째로 큰 섬인 남해도를 ‘노량해협’을 건너 육지와 잇는
‘남해대교’는 1973년에 준공된 우리나라 최초의 연육교(連陸橋)로서,
길이 660m, 높이 80m의 당시로서는 동양 최대의 현수교(懸垂橋)입니다.
남해도는 또 하나의 연육교인 ‘창선, 삼천포대교’(작은 섬들을 연결하는 5개의
다리로 구성됨)가 준공(2003년)되면서 이제 섬이라는 느낌이 지워진 것 같습니다.



*이락사(李落祠) (사적 제232호)

[181]  남해대교를 건너 4km만 더 내려가면 관음포(觀音浦)가 있습니다.
이곳은 노량해전에서 순국한 이 충무공(李 忠武公)의 유해가 처음으로 육지에 오른 포구로서,
공을 기리는 사당 ‘이락사(李落祠)’가 있고 그 안에 유허비(아래 그림)와 비각이 있습니다.
이 비각의 현판 “대성운해(大星隕海, 큰 별이 바다에 잠기다)‘와 ’이락사‘ 현판은
모두 고 박정희 대통령의 친필(’65년) 작품이랍니다.



[184]  이 유허비는 충무공이 순국하신지 230년도 더 후인 1832년에 공의 8대손
이항권(李恒權) 통제사가 세운 것입니다.

[189]  이락사 뒤의 언덕으로 500 여m의 오솔길을 오르면 ‘노량해전’의 전장이
한 눈에 펼쳐지는 “첨망대(瞻望臺)” 2층 누각에 이릅니다.
이 다락은 1991년에 남해군민들이 힘을 모아 지은 것이랍니다.


[

192]  노량대첩의 승전보와 충무공 순국의 비보가 함께 어른거리는 첨망대 앞의
노량 바다입니다.



*금산 보리암(錦山 菩提庵)


[105]  남해섬 동남단의 금산(701m) 마루에 우리나라 3대 기도처(다른 2곳은
낙산사 홍련암과 강화도 보문사임)의 하나인 ‘보리암(菩提庵)’이 있습니다.
그 옛날(683년) 원효대사가 수도 중에 관음보살을 친견하고 세웠다는 전설이며,
려말(麗末)의 장수 이성계(李成桂)가 백일기도로 개국(開國)의 위업을 이뤘다는
전설도 있습니다. 이 암자에서 내려다보이는 남해의 절경은 한번 보고나면
잊기 어려운 또 다른 한려수도의 하이라이트라 하겠습니다.


[106]  경내에는 고려 초기의 작품으로 보이는 3층 석탑 1기가 세월의 이끼를 안고
암자를 지키고 있습니다. 소원성취의 효험이 뛰어난 기도처답게 내방객들의
탑돌이가 끊이지 않습니다. [한려수도(1) 끝.]



 



[내 나라 여행] 그 아름다움, 넉넉함 그리고 당당함을 만나다.

[한려수도 (閑麗水道)](2)


◎ 여수(麗水)

*진남관(鎭南館)

[126]  여수에서 만날 수 있는 ‘국보 제304호’ “진남관(鎭南館)”은 전라좌수영성 안에
있는 국내 최대의 ‘단층목조건물’로서 15x5=75 칸의 대규모 객사(客舍)입니다.
팔작지붕과 겹처마 그리고 68개의 배흘림원형기둥이 특징인 이 건물은 임진왜란 이래
여러 차례에 걸친 화재로 소실과 중건을 거듭했고 근세에 와서는(1911년 이후)
학교 건물로 쓰이기도 한 기구한 역사를 안고 있습니다.

[140]  이 건물은 유람선을 타고 여수 앞바다로 나가서 바라보니 더욱 선명하게
그 전체 모습을 드러냅니다. ‘통제문(統制門)’이나 ‘망해루(望海樓)‘와 같은
여러 부속 건물을 복원하고 전시관도 마련하는 등 주위를 많이 정비했지만
도시 문명의 침식을 어쩔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유람선(遊覽船) 선유(船遊)

[133]  여수 항구에는 커다란 화물선도 드나들고


* 돌산대교(突山大橋)

[139]  이미 있는 돌산대교(突山大橋, 1984년 건립)로도 모자란다는 듯


[138]  제2의 돌산대교를 또 한창 건립하고 있는 중이었습니다.
내후년에 있을 “2012 여수 세계박람회”를 앞두고 기대가 큽니다.


*오동도(梧桐島)

[149]  여수의 대표적인 관광휴양지는 육지와 700 여m의 제방으로 연결된 동백꽃의 섬
‘오동도’입니다.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시작점이요 끝 지점인 이 섬은 3000 여 그루의
동백꽃으로 뒤덮인 섬 전체가 하나의 공원이고 식물원입니다.


[163]  이 섬의 입구 잔디광장과 야생화화단 옆의 공터에는 이 충무공을 기리는 거북선과
판옥선 모형, 그리고 “약무호남시무국가(若無湖南是無國家, 호남이 없었다면 국가도
없었을 것이다)”라는 공의 명언이 새겨진 돌기둥이 새워져 있습니다.


◎ 광양(光陽)

*광양 POSCO

[257]  여수의 이웃, 광양에는 우리나라 산업발전의 초석이자 상징인 “포항제철(POSCO)
광양제철소”가 우뚝 서 있습니다. (그림은 자료에서 인용했습니다.)
13개의 섬으로 둘러싸인 바다를 10년 동안 매립해서 ‘여의도 5배 크기’의 ‘소공화국(?)’을
완성한 (1992년) 이 광양제철소는, 단위 제철소로는 세계최대라는 말이 어울리게 캠퍼스
전체가 공원인 듯이 정화된 환경설비와 녹지조성은 물론 7000 여 직원과 그 가족들을 위한
유*초*중*고 교육기관 운영..., 아니 그 무엇보다도 연(年) 1500만 톤의 철강 생산으로
POSCO가 창업 30여 년 만에 세계철강업을 선도하게 하는 일익을 맡고 있다니
내 어깨마저 으쓱해집니다.


◎ 하동(河東)

*평사리 최참판댁(平沙里 崔參判宅)

[208]  ‘내 나라 여행 한려수도’ 귀로에 들린 ‘평사리 최참판댁’은 소설 “토지(土地)”
(작가 박경리)의 무대를 가상적으로 복원해 훌륭한 관광자원으로 조성한 모델입니다.

[211]  섬진강변의 대평원이 바라보이는 언덕에 14동의 ‘대지주 가옥’ 참판댁
대궐(?)을 재현하고


[221]  ‘동학혁명(東學革命)으로부터 근세사’에 이르는 한민족(韓民族)의 대서사시가
전개되던 모습을 다시 회상하게 해 줍니다.


[225]  지난 100년 사이에 옛 그대로인 것은 유유히 흐르는 섬진강과 넓은 들녘,
그리고 시야에 가득한 산천초목들뿐입니다. [한려수도(2)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