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선(環狀線) 太白 [눈꽃 列車]
                     
환상선(環狀線) 太白 [눈꽃 列車] 여행 사진 <08. 1. 27.> 심 영 보 * 홍 자 선 [눈꽃 열차]의 운행 코스는 <서울역-청량리-양평-원주- 제천-영월-추전-태백(황지)-승부-봉화-영주-풍기-단양-제천 -->다시 청량리*서울역> 으로, 서울*경기를 거쳐 충청북도*강원도*경상북도를 넘나들며 환상(環狀,고리 모양)의 철도 코스를 달리는데, 이런 강원도 오지에도 기차가 달리고 있다는 사실이 신기하고 또 한 겨울의 눈에 파묻힌 산야가 실로 환상(幻想)이니, 그 중에서도 [추전역]과 [승부역]은 백미(白眉)였다.
영월을 지나 사북(舍北)에서 “하이 원 리조트(前 강원랜드 카지노 리조트)”를 바라보며 지나치다 만나는 정암터널을 벗어나면, 우리나라에서는 하늘 아래 가장 높은 데(해발 855m) 있는 기차역 [추전역(木+丑 田驛)]에 이른다. 역사도 아담하지만 특히 화장실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거기 역사 한 옆에 우뚝 세운 바위 표지석 [추전역, 한국에서 제일 높은 역, 해발 855m]이 돋보인다.
하늘도 맑고 땅도 맑고 둘러 선 산들도 맑다. 그리고 추전역 주위의 작은 공간들도 모두 맑다. 여행객들이 뛰어 나가 흠뻑 들여 마시는 공기는 더 더욱 맑다.
또 다른 오지 역인 [승부(承富)역]. 경상북도 땅에 들어섰다. 스스로 “하늘도 세평, 땅(꽃밭)도 세평” 이라고 말하는 이 오지 역에는 변변한 역사도 없다. 역 표지 기둥과 이 바위 표지석이 전부다.
그래도 마을 사람들이 역 근처에다 “마을 장터”를 벌여 놓고 외지의 손님들을 마중하고 있다. 옥수수 구이, 감자 떡, 칡 막걸리, 메추리구이, 산나물, 약초... 등등 여행객들에게는 모두가 관심 꺼리다.
점심시간에 맞춰 4백여 명의 승객들을 이 역에 풀어 놓은 덕에 이 마을 장터는 제법 웅성거린다. 마을로서는 잔칫날이 따로 없는 듯하다.
승부역을 둘러막고 있는 산 중의 하나가 비룡산이다. 그림은 비룡산에 오르는 비룡계곡(飛龍溪谷)의 입구 모습.
Back to Travelogue